• 의견등록하기
    • 의견등록하기

E&P
(Upstream)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주요 성장 동력인 석유가스 자원개발 분야는 탐사부터 개발, 생산, 판매까지 E&P(Exploration & Production) 전 단계를 직접 수행한 미얀마 가스전을 포함하여 베트남 11-2 광구, 페루 8 광구, 동해-2 가스전 등 국내외에서 석유가스 탐사·개발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현재 미얀마가스전의 안정적인 가스 생산 및 판매를 위해 2단계 개발을 진행 중이며, 이를 성공적으로 완료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또한 추가 매장량 확보를 위해 미얀마 A-3 광구 내 탐사정 3공 시추를 추진할 예정이며, 미얀마 AD-7 광구와 방글라데시 DS-12 광구의 광구 전체 유망성 평가가 진행 중입니다. 이와 병행하여 아시아/오세아니아/북미 등에서 신규 광권 확보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주요프로젝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00년 미얀마 서부 해상 A-1 광구 생산물 분배 계약을 체결한 후, 2004년 쉐(Shwe), 2005년 쉐퓨(Shwe Phyu), 2006년 미야(Mya) 가스전을 차례로 발견하는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미얀마가스전은 2013년 6월 첫 가스생산에 이르기까지 약 13년의 노력 끝에 성취한 프로젝트로, 국내 민간 기업이 해외에서 개발한 최대 규모의 자원개발 프로젝트입니다. 쉐(Shwe), 쉐퓨(Shwe Phyu), 미야(Mya) 가스전에서 생산된 가스는 해상 플랫폼에서 105km 길이의 해상 가스관을 통해 짝퓨(Kyauk Phyu) 남서쪽 람리섬에 위치한 육상 가스터미널에 도착한 후 가스량 계측, 성분검사를 마친 뒤 미얀마-중국 국경까지 793km 길이의 육상 가스관을 통해 미얀마와 중국에 일평균 5억 입방피트의 물량이 공급되고 있습니다. 또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현재 미얀마가스전의 안정적인 가스 생산/판매를 위해 2단계 개발사업을 수행 중에 있습니다. 2018년 7월부터 EPCIC 공사를 개시하였으며, 생산정 시추/완결 및 해상 설치작업을 적기에 완료하여 2021년과 2022년 각각 가스 생산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 미얀마 가스전 1
  • 미얀마 가스전 3
  • 미얀마 가스전 2
  • 미얀마 가스전 4
  • 미얀마 가스전 5
  • 미얀마가스전 2단계개발
  • 참여년도 : 2000년 (2013년 6월 생산 개시)
  • 지분 : 51% (운영권자)
  • 면적 : 5,560㎢
  • 참여회사 : ONGC VIDESH(인도국영석유공사), MOGE(미얀마국영석유가스회사), GAIL(인도국영가스회사), 한국가스공사

  • 2단계 개발기간 : 2018년 7월 ~ 2022년 6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