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홍보채널

Newsroom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구동모터코아, 현대기아차 유럽 최초 현지생산 전기차도 책임진다
2024.01.18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구동모터코아, 

현대기아차 유럽 최초 현지생산 전기차도 책임진다

 

- 현대기아차 유럽 최초 현지생산 전기차에 구동모터코아 103만대 수주 확정

- ‘25년부터 ‘34년까지 터키, 슬로바키아 공장에 각각 장기공급 예정

- 폴란드 현지 공장 상반기 내 착공… 글로벌 완성차社와 추가 수주도 협의중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영역을 유럽으로 본격 확장한다.

 

▲ 2030 구동모터코아 글로벌 생산 및 판매계획

 

포스코인터내셔널(부회장 정탁)은 18일 ‘25년부터 ‘34년까지 현대기아차가 유럽에서 최초로 현지 생산할 전기차(셀토스급)에 탑재하는 구동모터코아 103만대 분량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구동모터코아는 현대모비스 슬로바키아 전동화 공장을 경유해, 현대기아차 터키 공장 55만대, 슬로바키아 공장에 48만대가 각각 공급될 예정이다.

 

이로써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자회사인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과 함께 지난 15개월간 현대기아차에 총 1187만대에 달하는 구동모터코아 공급계약을 성공시켰다.

 

이번 수주를 계기로 폴란드 현지 생산공장 건설 계획도 탄력을 받게 됐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해 6월 폴란드에 공장건설을 위한 투자법인을 설립하고 유럽向 구동모터코아 사업을 추진해 왔다.

 

▲ 구동모터코아 샘플

 

포스코인터내셔널 구동모터코아 사업의 유럽 교두보가 될 폴란드 생산공장은 브제크(Brzeg)市에 들어설 예정이다. 폴란드 남서부 국경 인근에 위치하고 있어 독일, 체코, 슬로바키아, 헝가리 등 유럽內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생산기지와 인접해 현지조달에 유리한 입지로 평가받는다.

 

대지면적 100,000㎡의 부지위에 세워질 신공장은 올해 상반기 착공해 ‘25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장이 성공적으로 건설되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유럽에서 ‘30년까지 연 120만대의 구동모터코아를 생산ㆍ공급 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게 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이처럼 글로벌 생산망을 꾸준히 구축하는 이유는 전기차 시장의 무역장벽 리스크를 해소하고 완성차 업체들의 현지조달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 포스코인터내셔널 구동모터가 적용된 친환경차 모형

 

작년말 중국 쑤저우(州市)에 연간 90만대 생산 규모의 신규 공장을 완공했으며, 작년 10월 멕시코에서도 구동모터코아 1공장 준공에 이어 금년 상반기 제2공장 착공도 검토하고 있다.

 

여기에 추가로 폴란드 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30년까지 국내(포항, 천안), 멕시코, 폴란드, 중국, 인도 등지에 글로벌 생산체제를 갖추고 연 700만대 이상의 구동모터코아 생산판매체계를 완성하게 된다. 회사는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점유율 10% 이상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이와 같은 구동모터코아 사업 확장의 비결은 자회사인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이 자체 보유하고 있는 기술력과 인프라에 더해, 모터코아의 주재료인 포스코의 고품질 *무방향성 전기강판(Hyper NO)이 만들어 낸 시너지로 분석된다.

* 무방향성 전기강판(Hyper Non-Oriented Electrical Steel) : 포스코가 개발한 무방향성 전기강판으로 기존 전기강판보다 에너지 손실을 대폭 개선한 제품으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포스코가 생산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자회사로 ‘20년 독립한 포스코모빌티솔루션은 국내 1위의 구동모터코아 제조사다. 자체적으로 운영중인 금형연구소에서 개발한 독자적인 적층공법 특허기술은 모터의 효율과 성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우수한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친환경자동차 선도기업인 현대차그룹이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도 당사와 협업을 이어간다는데 이번 수주의 의미가 있다”며 “북미와 더불어 유럽무대에서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간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